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보기

logo : 대한민국생태수도순천logo : 대한민국생태수도순천logo : 대한민국생태수도순천logo : 대한민국생태수도순천

민속

화면축소 화면확대 인쇄하기 링크복사

줄다리기

남문곁에 있는 옥천을 사이에 두고 남문밖과 성안으로 나누어진 줄다리기와 인안동 성안으로 나누어진 줄다리기와 대대마을과 해룡면 해창마을의 줄다리기, 오천동 오림부락의 윗마을과 아랫마을의 줄다리기등이 큰 줄판이었으며 대부분 정월 보름날을 전후하여 행해졌다.
줄다리기에 승리한편은 풍농과 풍어가 들고 논농사가 잘되며 패하면 흉년이 온다고 생각하고 있다.

달집태우기

달집태우는 모습 오른쪽 본문참조 지방무형문화재 제24호(94. 1. 31)/월등면/송천마을/무형/조선후기

정월 보름의 달맞이를 위한 민속으로 풍년과 길흉을 점치며 모든 액운을 태워버린 민속신앙과 관계있는 놀이이다. 보름날 망월을 하기 위해 언덕이나 마을마당에 달집을 짓는다.
큰기둥을 삼각으로 박거나 원추의 움막형으로 대나무로 엮어서 그 속에 섶이나 짚을 넣고 폭음이 나도록 대나무를 넣어둔다. 그리고 달이 떠오르는 동쪽을 터놓고 그 가운데에 새끼줄로 달 모양을 만들어 매어둔다. 그리고 달이 떠오르면 달을 향해 4배를 하고 달집 맨위에 있는 불집에 불을 지른다. 춤을 추면서 `애야디야`를 부르며 강강술래를 하고 농악놀이를 하면서 환성을 지른다.
한해의 소원을 빌며 풍년과 마을의 번영을 빈다. 불빛이 밝으면 풍년이 들고 마을에 탈이 없으며 더위와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 하여, 넘어지면 넘어진쪽에 풍년이 든다고 믿고있다. 송천 달집태우기가 1994.1.31 무형문화재 제24호로 지정되어 있다.

디딜방아 액막이

디딜방아 액막이 놀이는 순천시 상사면 쌍지리 운곡 마을에서 전해오는 주술적인 도액 민속이다.
정월 대보름날 밤 마을 부녀자들이 모여 한해의 역귀도액을 위하여 이웃마을 디딜방아를 훔쳐와서 벌어진 디딜방아 다리에 깨끗한 과부의 속옷을 입혀 둥근 화상을 그려 마을의 벽사 신으로 동네 입구 길목에 거꾸로 세워 묻고 제상을 차려 고사를 올리고 나면 횃불을 피워 마당을 밝히고 춤과 풍물을 올리면서 주민 전체가 참여하는 축제가 벌어진다.운곡 마을의 디딜방아 액막이 놀이는 민간 신앙적 의식과 오락적인 면이 곁들여져 있어 역귀도액의 원질성을 찾는데 가치가 있는 민속 예술이다.

  • 첫째마당 : 도구질 소리에 맞추어 방아를 찧고 한해의 풍년을 기원한다.
  • 둘째마당 : 훔쳐온 디딜방아를 메고 주술적인 노래와 춤을 추면서 액막이 놀이판을 펼친다.
  • 셋째마당 : 디딜방아 앞에 제물을 차려 도액 살풀이 주문과 춤으로 고사를 지낸다.
디딜방아 가져오면서(훔쳐오면서) 부르는 노래

얼럴덜럴 디딜방아야 응아차 응아
어럴덜럴 잘도간다 응아차 응아
어럴덜럴 발도 맞추고 응아차 응아
어럴덜럴 소리도 맞추세 응아차 응아
어럴덜럴 우리마을 잡귀쫓고 응아차 응아
어럴덜럴 풍년오네 응아차 응아

순천구산 용수제

순천시 주암면 구산마을에서 400여년 전부터 화재를 막고 주민의 안녕과 행복을 기원하는 향토신제 이다.
구산마을은 예로부터 유명한 지사들이 비결지니로 극찬을 했던 명당이었으나 마을 앞 남쪽 오성산이 화기염상형이라 마을에 화재가 빈발하여 마음 편할날이 없었는데 어느날 마을앞을 지나던 고승의 수극화 풍수이론에 따라 마을 뒤 구산 천용에 큰 옹기를 묻어 물을 채움으로써 남쪽 오성산의 화기를 제압할 수 있었다.
그로부터 해마다 정월대보름이면 주민전체가 참여하는 물보기 (용수제)가 마을의 연례행사로 행해져 왔다. 1997.5.15 지방무형문화재 제32호로 지정되어 있다.

낙안읍성 백중놀이

낙안읍성 백중놀이하는 모습 하얀옷을 입은 남자 무리 사이로 소를 탄 남자가 손을 흔들며 걷는 이미지

낙안읍성 백중놀이는 순천시 낙안읍성의 동내리, 남내리, 서내리 3개마을에서 행해졌던 민속놀이로 해방전후에 중단되었으며 다른 지방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한 백중놀이이다.
조선 인조 4년에 군수에 도임한 임경업이 대동 두레패 장정들의 협동심을 고취하기 위해 장려한 민속놀이로 진세마당, 장원질마당, 영문마당, 뒷풀이마당 4마당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마을 장정이 당산에 모여 진세놀이에 이어 장원이 놀이로 이웃 마을 성문으로 들어가려고 할때 마을 장정들이 나와 성문진입을 저지하고 상대방 성문을 공격하여 이긴 마을 장정들은 풍물을 울리고 사명기를 세워 군수로부터 상금을 받은 3개 마을이 참여하여 대동 한마당 군무가 어우러지는 백중놀이로 남도의 귀중한 문화유산이다.

정월대보름 축제

정월대보름 축제인 대동놀이 모습 여러 남자들이 줄지어서서 커다랗게 꼬은 줄을 어깨에매고 그위에 사또 옷을 입은 남자 둘이 반대에서서 대적하는 모습

매년 음력 정월 대보름날이면 임경업 군수 추모제와 이고장 전래의 각종 민속놀이 경연대회가 열린다.
대표적인 놀이로 낙안읍성 동편과 서편이 편을 나누어 농악놀이와 함께 대동놀이로 줄을 당기었는데 이긴 쪽은 마을의 안녕은 물론 그 해에 풍년이 든다고 믿어왔다.

  • 시기 : 매년 음력 1월 15일
  • 장소 : 순천 낙안읍성 민속마을
  • 주최 : 낙안읍성 민속마을 보존회

QR CODE

오른쪽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QR Code는 현재 페이지 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현재페이지로 연결되는 QR코드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결과보기

공공누리의 제4유형

[출처표시-비상업적-변경금지]
출처표시/비상업적 이용만 가능/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금지

콘텐츠 담당부서 :
문화예술과
전화 :/
061-749-6675
콘텐츠 최종 수정일 : /
2018-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