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삼산동

지명유래

삼산동은 본래 순천군 소안면 지역으로서 1914년 일제의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고지리와 신기 일부를 병합하여 가곡리, 조비리·신기리 일부를 병합하여 석현리, 용당리, 죽림리, 업동리, 서면강천리, 망북의 일부를 병합하여 순천면에 편입되었고 1931년 11월 1일 순천읍에 속했으며 1949년 8월 15일 지방자치제 시행에 따라 순천부가 순천시로 바뀌고 동제 실시에 따라 순천시 가곡동, 석현동, 용당동으로 운영하다가 1964년 1월 7일 순천시의 33개동을 16개동(행정운영동)으로 조정(시조례 제174호, 1963.12.18)하면서 삼산동이라 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가곡동은 산수가 수려하여 가곡이라 하였으며 마을에 햇볕이 잘 들고 기온이 따뜻하여 양지마을이라 하기도 한다. 가곡은 비단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의 가매장터가 이름으로 유래된 것으로 짐작되며 자연마을로 가곡, 고지, 신기마을이 있다.

석현동은 돌고개라고도 하며 이 마을의 땅은 깊이 파면 황토인데 표면에는 돌이 많이 있다. 이 마을은 저수지 밑의 상보라는 곳에 터를 잡았다가 보가 너무 깊어 위험하여 현재의 위치로 옮겼다고 한다. 옛날 부의 중심에서 오리가 되는 지점에 있던 오리정과 엉골(어원골 · 너른골)과 대조된 좁은 골이란 뜻이 담기고 새가 날아가는 형국이라 하는 조비골이 있다.

또 용당동은 용당이 있었으므로 용당이라 하였으며 자연마을로 용당, 망북(닻우개), 업동, 신흥, 죽림 마을이 있다. 구천군 충숙공 이수의 '망북정기'에 있는 망북의 유래를 보면 구천군 충숙공은 왕가의 종친으로 광해조 때 이이첨 일당이 나라를 어지럽게 하자 18명의 종친들을 이끌고 논척하는 상소를 올렸다. 그러자 그 일당이 공을 모함하여 1617년 4월 4일 공의 나이 50세때 순천으로 귀양오게 되었다. 공은 순천에 도착하여 성남 쪽 연자교(현 남문다리)에서 한마당쯤 되는 곳에 살다가, 북쪽 망북(다래골, 닻우개)으로 옮겨 초가 한 채를 지어 망북정이라 부르고 손수 기문을 지었다. 비석(유지비)은 구천군 충숙공의 비석으로 전라남도 문화재자료 제8호로 지정돼 있다.

삼산동의 면적은 순천시 전체면적의 1.95%인 17.72 ㎢이며 시내 중심도로인 국도17호선과 전라선 철도가 관통하고 있으며, 서면,향동,매곡, 조곡동과 접하고 있다. 2018년 8월 말 현재 8,990세대 23,135명이 살고 남자는 11,338명, 여자는 11,797명이다.

삼산동은 농촌 자연마을과 아파트단지가 조화된 신개발지역이며 삼산(원산), 봉화산, 비봉산, 석현천, 동천을 낀 산자수명한 전원 주거 지역이며, 문화유적으로는 향림사 삼층석탑(지방유형문화재 제116호)를 비롯 향림사 (문화재자료 제3호), 유지비(문화재자료 제8호)등이 있다. 또 용당, 가곡동에서는 자갈돌 찍개, 지석묘 등 구석기 시대와 청동기시대의 유물이 출토 조사되기도 했다.

QR CODE

오른쪽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이 QR Code는 현재 페이지 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현재페이지로 연결되는 QR코드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결과보기

공공누리의 제4유형

[출처표시-비상업적-변경금지]
출처표시/비상업적 이용만 가능/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금지

콘텐츠 담당부서 :
삼산동
전화 :/
061-749-8247
콘텐츠 최종 수정일 : /
2018-10-22